최종편집 : 2020.7.6 월 14:03
> 뉴스 > 전국 | 환경/생활
     
[대전] 현실감 없는 뉴타운 정책 난발
[0호] 2009년 04월 27일 (월) 09:00:00 마스터


서남부권 개발 속 또다시 신도시 구상 ‘정략적 무리수’ 의혹



 



대전시가 동구 삼성·소재·신안·정동 일대의 88만 7000㎡에 대한 뉴타운 방식의 개발을 선언하고 나섰지만 현실성에 강한 의문이 일고 있다.



 



대전시는 오는 2020년까지 7300세대의 신규 아파트 건설을 통해 인구 2만명 이상의 유입 효과를 보겠다는 야심찬 정책을 내놨다.



 



이를 위해 현재 구도심에 지정된 재정비 촉진지구 개발 본격화를 대안으로 내놨지만 전국적으로 재개발 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내년 선거를 대비한 민심잡기용이란 비난도 만만치 않다. 



 



현재 개발이 추진중인 대전 서남부 신규 주택의 경우에도 미분양 사태가 속출하고 있고 각 건설사들은 속속 분양가 인하 경쟁에 뛰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일부에서는 서남부권에 아파트 부지를 분양받았던 건설사들이 건설을 포기하며 이미 아파트 건축시장에서는 서남부권 지구지정 용지가 매물로 나돌고 있는 상태다. 



 



경기에 민감한 건설업체가 내핍을 선언하며 외형 성장을 줄이고 있는 상황에서 대전지역에서 추진되는 각종 재개발 사업에 뛰어들 건설사가 얼마나 있을지도 의문이다.



 



더욱이 재개발 사업이 대전뿐만이 아닌 전국 대부분의 광역자치단체에서 거의 동시에 추진되고 있다는 점에서도 대전의 구도심권 7300세대 개발 프로젝트는 한낮 장밋빛 전망에 그칠 가능성도 높아 보인다.



 



대전시의 재개발 정책의 문제는 여기에 그치지 않는다.



 



대전시는 기존의 공동주택(아파트)형 공급 위주에서 벗어나 개인주택의 공원화를 통해 전원형 주택을 짓겠다는 기존 입장을 바꿔 중앙에는 300m가량의 렌드마크 건물을 짓고 삼성로와 인효로 주변에는 100m가량의 건축물을 건립하겠다는 청사진을



밝히는 등 전원주택단지 촌과는 거리가 있음을 분명히 했다.



 



대전시의 계획대로라면 재개발 지역의 대부분은 15층 이상의 고층 아파트로 채워질 예정이다.



 



문제는 높은 분양가다



 



서남부 지역과 테크노벨리의 경우 수용 당시의 낮은 지가에도 분양가는 평당 1000만원대를 호가 했던 것을 감안할 경우 구도심이 서남부권에 보다 높은 보상가가 책정됐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건축의 기초가 되는 분양 단가가 상승한 상태에서 주택가격을 낯추기란 사실상 불가능하다.



 



만에 하나 대전시가 건설사를 상대로 주택 분양가 하향을 주장할 경우 그나마 재개발 사업 참여를 희망했던 기업마저도 등을 돌릴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같은 상황에서 대전시가 발표한 7300세대 신도시 건설은 지극히 정략적인 선택일 수밖에 없다.



 



일부 시행사들은 “현 상태에서 대전에 대한 주택 공급 매력은 거의 없는 상태”라고 진단하며“행정수도와 같은 굵직한 이슈가 터지지 않을 경우 사실상 아파트 분양시장은 끝난 것으로 봐야 한다”는 조심스런 진단을 내놓기도 했다.
대전시티저널 김선호 기자

마스터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서화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화랑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