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7.6 월 14:03
> 뉴스 > 전국 | 자치행정/정치
     
[대전] 경찰과 대책위 충돌
[0호] 2009년 05월 11일 (월) 09:00:00 마스터


대규모 시위 예정돼 더 큰 충돌 예상



 



6일 오후 대전 대덕구 대한통운 대전지사 내로 진입을 시도한 ‘故 박종태 열사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와 막으려는 경찰이 대치하면서 충돌이 발생했다.





 



이날 집회는 경찰이 확성기를 통해 “집회 장소가 벗어나있다”며 “신고 된 대로 집회를 하라”고 촉구하자, “집회의 공간이 부족해서 그러니깐 좀 조용히 좀 해라”고 말하는 등 집회 시작 전부터 서로의 기 싸움이 전개됐다.



 



특히, 서로 사진을 찍는 행위조차도 항의 대상이 됐다.



 



이들의 갈등은 집회의 막바지인 삭발식과 화형식 후에 표면으로 나타났다.



 



투쟁사와 결의를 통해 한껏 달아오른 대책위 노동자들은 삭발식과 화형식을 정점으로 사내진입을 시도했다.



 



경찰이 이중삼중으로 경찰력을 배치해 입구를 가로막자 대책위는 “누구를 위한 경찰이냐”고 되묻고 “집회 참가자 보다 무장한 경찰수가 더 많다”며 정부와 경찰을 성토하며 몸싸움을 벌였다.



 



대책위는 “그들은(정부와 대한통운) 경찰 4000명 이상을 동원해서 우리 투쟁을 가로 막고있다”며 “이럴수록 우리 투쟁은 더욱 강력해 질 것이다”고 주장했다.



 



한편, 경찰관계자는 “대책위 측에서 정해진 코스를 벗어나는 등 불법을 저질렀다”면서 “이런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단 처벌할 것이다”고 밝혀 앞으로 전개될 집회에서 대책위와 충돌이 불가피하게 됐다.



대전시티저널 탁인수 기자

마스터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서화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화랑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