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4.1 수 14:35
> 뉴스 > 보령 | 자치행정/정치
     
보물섬 삽시도로 떠나보자
국내에서 최고 오래된 황금 소나무(황금곰솔) 찾아 떠나는 삽시도길 인기
[1호] 2010년 06월 12일 (토) 15:26:04 이분임 기자 bun259012@hanmail.net
 삽시도 진너머해수욕장에서 산림욕길까지 3시간 산책코스  인기



제주도에 ‘올레길’이 있다면 삽시도 진너머해수욕장에서 해안길로 황금곰솔이 있는 산림욕길이 있다.

보령시 오천면 삽시도리에 속하는 섬이면서 충남에서 세 번째로 큰 섬인 ‘삽시도’는 섬의 지형이 화살이 꽂힌 활(弓)의 모양과 같다고 해서 붙여졌으며 보령의 보물섬이다.

아름다운 태고의 신비로움을 간직한 삽시도는 석간수 물망터, 면삽지, 황금곰솔을 볼수 있는 산림욕길, 진너머해수욕장을 비롯해 일몰 또한 어느 섬에서 볼 수 없는 장관을 보여준다.

삽시도를 걷는 여행 코스는 술뚱선착장를 출발해 해변을 따라 진너머해수욕장 ~ 면삽지 ~ 물망터 ~ 산림욕길(황금곰솔)을 지나 다시 진너머해수욕장으로 걷는 3시간 코스가 있다.

삽시도에서 하룻밤을 묵는 일정을 짠다면 진너머해수욕장에서 조그만 섬 사이로 떨어지는 황금빛 낙조가 눈물겹도록 아름답다.

또 섬 주변의 잘 발달된 암초와 풍부한 어족자원으로 우럭, 놀래미 등의 선상낚시는 물론 유명 갯바위 낚시 포인트들이 많아 일년 내내 많은 낚시꾼이 찾아오는 곳이기도 하다.

석간수 물망터는 밀물때는 바닷물속에 잠겨 있다가 썰물이 되어 바닷물속에 잠겨있던 바위와 백사장이 드러나면 짜디짠 갯물을 걷어내고 시원하고 상큼한 생수가 바위틈에서 솟아오르는 태고의 신비를 간직한 삽시도만의 명물이다.

면삽지는 물망터 북쪽의 서북 해안의 외딴섬으로 물이 빠지면 자갈길로 삽시도와 연결되는 곳으로 삽시도에서 가장 물이 맑고 오랜풍상에 시달려 만들어진 기암절벽과 동굴은 빼어난 경관을 자랑한다.

또 산림욕길에는 국내에서 자생하는 최고 오래된 황금 곰솔을 볼 수 있다.

삽시도 강동철이장은 “삽시도 여행은 하루만 투자하면 얻을 수 있는 일탈의 선물이다”며, “삽시도를 찾는 관광객들이 좋은 추억을 가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삽시도로 가는 배편은 대천항에서 오전 7시30분, 오후 1시, 오후 4시 하루에 3번 운행되며, 배로 40분에서 1시간 정도 삽시도에 도착한다.
이분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서화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화랑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