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7.11 토 16:40
> 뉴스 > 보령 | 사건/사고
     
폐기 대상 계란을 생산·유통업자에게
[1호] 2015년 07월 31일 (금) 16:21:51 이태무 기자 sambongsan8549@daum.net

[보령] 주포면 소재 ○○농장(농장주 김○○, 71세)이 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으로 계란 가격이 오른 틈을 타, 깨지거나 분변으로 오염되어 유통이 금지된 불량 계란을 폐기하지 않고 식용란 수집판매자에게 넘긴 혐의로 검거됐다.

경찰은 보령시, 홍성군, 부여군 일원 대중식당에 유통한 농장주, 판매업자 등 7명을 축산물위생관리법과 가축전염병예방법 등 혐의로 형사 입건하고, 불량 계란을 받아 조리, 가공해 판매한 식당주인 27명은 행정통보 했다.

식용란을 유통하기 위해서는 보령시에 식용란 수집판매업 신고를 하여야 함에도 신고 없이, 농장으로부터 불량계란을 받아 은밀하게 대중식당에 공급하여 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13년 7월부터 15년 4월까지 폐기해야 할 불량계란 약 58,764판, 약 1억 7,630만 원(1판 3,000원) 상당을 미신고판매업자 김○○(50세, 남) 등을 통해 보령․홍성․부여 일원 식당 27개소에 1판당 3,000원에 팔아 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불량계란을 구입하여 계란찜, 계란말이, 계란탕 등을 만들어 판매한 대중식당 주인 조○○(45세, 남) 등 27명은 관계기관에 통보하여 시정 조치 하기로 하였다.

보령경찰서는 이와 같은 방법으로 불량계란을 유통시킨 일부 비양심적인 업체들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충청남도 일원으로 수사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충남농어민신문 이태무 기자

이태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서화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화랑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