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7.8 수 16:42
> 뉴스 > 충남 > 전국지역신문협회 | 핫이슈
     
서러운 지방대생, 등록금 대출 걱정까지
[222호] 2015년 09월 01일 (화) 23:56:40 서영태 기자 ssytt00@naver.com

[충남협회공동보도]  대학구조개혁평가 – 한서대 등 하위그룹 선정 파문



올해 수시모집을 목전에 둔 상황에서 발표된 대학구조개혁평가 결과에서 지역에 위치한 대학들이 폭탄을 맞았다.

정부가 지난달 31일 발표한 대학구조개혁평가 결과 충남의 경우 한서대, 금강대, 나사렛대, 중부대 총 4곳이 D등급으로 선정됐으며 전문대학은 포함되지 않았다.

당국에 따르면 대학의 교육여건 등을 평가해 전국의 대학을 5개 등급(A~E)으로 나누고 총점을 기준으로 그룹Ⅰ(A·B·C 등급)과 그룹Ⅱ(D·E등급, 하위그룹)로 나눴다.

하위등급 중 D등급에 속한 대학은 신규 사업 지원이 제한되며 E등급에 속한 대학은 재정지원사업이 전면 제한되고 국가장학금과 학자금 대출 제한, 컨설팅을 통해 평생교육기시설로 전환이 유도된다.

특히 하위등급에 포함된 대학들은 내년부터 국가장학금 대출에 제한이 걸리면서 학생들에게 민감한 사항인 등록금 문제가 막혀 당장 올해 수시모집에 상당한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등급에 따라 학생정원 감축도 진행된다. 4년제 대학 A등급은 자율감축, B등급 4%, C등급 7%, D등급 10%, E등급 15% 감축비율을 권고하기로 했다.

이날 전국적으로 4년제 대학 32곳, 전문대학 35곳 등 67개 대학이 하위등급 대학으로 선정됐다.

이러한 소식에 대해 지역에 소재한 대학에 재학중인 학생들과 학부모들의 걱정이 늘어나고 있다.


# 지역대학 위기감에 주민들 우려의 목소리 높아


이번 평가 결과에 대해 교육계의 한 인사는 “교육부를 향한 불만의 목소리도 높다. 평가방식과 지침 등은 교육부를 불신하게 만든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 대부분의 주민들은 우려를 나타냈다. 지난 1일 한서대가 위치한 해미면에서 만난 이00 주민은 “이렇게 지방대에 불이익을 주면 결국은 지역경제의 피해로 돌아올 것이 뻔하다. 학생 정원까지 줄이는 문제는 다시 한 번 검토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역대학가에서는 수도권과 비수도권, 국립과 사립 등 다양한 편차를 감안해 평가를 진행해야 하지만 실상은 그러지 못했다는 점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높았다. 하위그룹 대학 중 충청권 대학이 절반에 이르는 결과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높았다.

실제로 지역대학의 입학 자원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어 심각하다. 한국교육개발원이 발표한 '2015년 교육기본통계'에 따르면 2014년 대전·충남·충북 등 충청권의 초·중·고 학생수는 66만8943명이었으나 2015년에는 64만6771명으로 3.31% 감소했다.

전국 평균인 3.1% 감소보다 0.2%p가량 높은 수치로 대전은 부산·대구(4.4%감소)에 이어 4.3% 감소로 전국 3위를 기록했다. 충남은 2.3% 감소, 충북은 3.6% 감소를 각각 기록했다. 문제는 이렇게 학령인구가 감소하면서 지역대의 위기감도 점차 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교육부의 대학구조개혁평가로 인한 부정적인 이미지로 지역대학들의 대학 입학 자원이 점차 줄어들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공동취재팀



서영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서화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화랑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