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9.23 월 17:40
> 뉴스 > 종합 | 칼럼/기고
     
이고 진 저 늙은이, 우리 모두의 앞 날
기고-서산경찰서 동부파출소 장병열 순경
[1호] 2017년 06월 08일 (목) 13:59:28 서해안뉴스 shanews@shanews.com
   
 

오는 15일은 '제1회 노인 학대 예방의 날'이다. 이에 경찰에서는 6월 한달을 집중 신고기간으로 정하고 노인에 대한 신체, 정서적 폭력이나 경제적 착취 등 행위를 하거나 방임하는 등  노인 학대 범죄에 대해 적극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다음은 서산경찰서 동부파출소 장병열 순경의 기고문이다.- 편집자 주 

 

세상에는 절대 피할 수도 없고, 과학이 발전했다 해도 거스를 없는 법칙이 있다. 그것은 바로 시간의 흐름이다. 시간의 흐름에 이 세상 모든 생명체들은 자연히 생로병사(生老病死) 한다. 말 그대로 자연(自然)이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과학의 수준이 나날이 발전하는 현대시대, 우리에게 불과 해방 전에만 해도 찾아볼 수 없었던 새로운 문제가 대두되고 있다.

 

요즘 부쩍 우리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뉴스가 자주 보인다. 자식에 의해 행해지는 폭행 등 노인학대 행위이다. 학대가 폭행 등으로 이루어지는 물리적 행위라고만 생각 할 수 있겠지만, 비단 폭력행위에 국한되지 않는다. 아픈 어르신을 방임·방치 하는 무관심 또한 노인학대위 범위에 들어간다.

 

보건복지부 등의 통계에 따르면 노인학대 신고는 계속 늘어나는 추세에 있다. 가해자의 유형을 보면 아들이 55.5%, 며느리가 13.9%, 딸 12.4%를 차지해 자식들에 의한 부모 학대가 전체의 82.7%를 차지한다고 한다.

 

경제활동인구가 아니라고 해서, 혼자 살기 바쁜 경쟁사회에 살고 있다고 해서, 가족들의 학대가 늘어나는 이 현실이 참으로 안타깝다.

 

“이고 진 저 늙은이 짐 벗어 나를 주오. 나는 젊었거니 돌이라 무거울까. 늙기도 설워라커든 짐을 조차 지실까” 글을 쓰며, 문득 생각이 난 학창시절 배웠던 조선 선조시대 송강 정철의 시조이다. 이 짧은 시조를 찬찬히 읊조리면 서 내 자신에게 많은 질문을 하며 반성하게 된다. ‘나 자신은 과연 평소에 어르신들을 공경하였는지, 말귀가 어두워 답답하다고 무시한 적은 없는지’

 

6월 한 달간은 노인학대 집중 신고기간이다. 어르신을 공경하고 보살피는 것은 우리 모두의 과제이며, 1년 365일 계속되어야 하는 것인데, 집중신고기간이라는 것이 어찌 의미가 있으랴? 다만 노인학대가 가족들에 의해서 이루어지는 경우가 많으니, 주변에 노인학대 의심이 되는 가정이 있다면 주저 없이 112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하며 이 글이 우리 모두에게 관심과 경종을 울리길 기대해본다.

 

서해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서화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화랑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