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0.19 목 16:33
> 뉴스 > 서산 | 문화/예술
     
[서산문화원] 풍수지리반, 조선시대 고궁과 종묘 탐방
[1호] 2017년 10월 11일 (수) 09:27:54 류병욱 기자 jmhshr@hanmail.net
   
 

서산문화원(원장 이준호) 풍수지리반(강사 김시환)은 반원 30여 명과 같이 지난달 30일 아침 관광버스로 서울시내 고궁을 찾았다.

반원들은 조선시대 궁궐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덕수궁, 경희궁과 왕실의 사당 종묘를 찾아 고궁의 역사를 체험했다.

풍수지리반이 탐방에 나선 서울은 전통과 현대가 멋진 조화를 이루어 북한산과 인왕산, 남산이 있고 한강이 아름답게 흐르는 잘 보존된 문화유산을 간직한 채 600여 년이 흐른 조선왕조 수도다.

1392년 조선개국 창덕궁의 인정전은 정전으로 왕의 즉위식이나 외국사신 접견 등 나라 공식 행사를 치르던 곳이다.

창덕궁은 아름답고 넓은 후원 때문에 다른 궁궐보다 왕들의 사랑을 받아 왔다. 창경궁은 왕실의 웃어른을 편안히 모시기 위한 궁궐로 지었기 때문이다. 정치 공간인 외전보다 생활공간인 내전이 더 넓고 크다.

일제는 1907년 순종이 창덕궁으로 옮겨온 것과 때를 맞추어 창경궁의 전각들을 헐어내고 그 자리에 동물원과 식물원을 만들었으며 1909년 일반에 개방하였다.

순종을 위로한다는 명목으로 목적은 궁궐의 권위를 격하 시키려는데 있었다. 1911년 창경원으로 격하1983년 창경궁으로 환원됐다.

종묘는 조선왕조가 역대 왕과 왕비 49분 그리고 추존된 왕과 왕비 34분의 신주를 모시고 제사를 봉행하던 곳이다. 종묘는 건물과 더불어 제례 및 제례악을 그대로 보존 하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종묘는 1955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 되었고, 종묘제례 및 종묘 제례악은 2001년에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고, 종묘제례 및 종묘제례악은 2001년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 되어있다.

서해안신문 류병욱 기자


   
 
류병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이분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분임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