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4 토 13:10
> 뉴스 > 종합
     
[쉼터] 부당한 이득을 얻지 말라
[1호] 2018년 02월 04일 (일) 22:43:54 서해안뉴스 shanews@shanews.com
   
 

조선 시대, 김수팽과 홀어머니가 사는 집은 
초라하고 낡은 초가삼간이었습니다.

집을 수리하는데도 가난한 형편에 돈을 들일 수가 없어
김수팽의 어머니는 흔들리는 대들보와 서까래를
직접 고쳐가며 살아야 했습니다.

더운 여름날, 김수팽의 어머니가 집의 기둥을 고치는 중이었습니다.
땀을 뻘뻘 흘리며 기둥 밑을 호미로 파고 있었는데
기둥 밑에서 돈이 가득 든 항아리가 나오는 것이었습니다.
거금을 본 김수팽의 어머니는 욕심이 생겼습니다.

기와집, 비단옷, 기름진 음식에 대한 욕심이 아니었습니다.
이 돈이 있으면 가난한 홀어머니 밑에서 주경야독하며 
고생하는 아들이 걱정 없이 하고 싶은 공부만 하게
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김수팽 어머니는 돈 항아리를 다시 땅에 묻었습니다.
이후 김수팽이 과거에 급제하여 벼슬길에 올랐을 때
어머니는 아들에게 그 돈 항아리에 관해
처음 입을 열었습니다.

"그 돈을 가졌으면 몸은 편히 살았을지는 몰라도
요행으로 얻은 돈으로 얻은 편안에 무슨 복락이 있겠느냐?
나는 오히려 내 자식이 요행이나 바라고 기뻐하는
게으름뱅이가 되는 것이 더 무섭고 두려웠다.
그런 염치없는 돈에 손을 대지 않았기에
오늘 같은 날이 온 것 같구나."

어머니의 뜻에 마음 깊이 감동한 김수팽은
이후 청렴하고 충직한 관리로, 사람들에게 존경받는
청백리가 되었습니다.

----------------------------------

노력하지 않고 뜻하지 않은 공짜 돈을 얻는 것보다
성품과 행실이 높고 맑으며 탐욕이 없음을 뜻하는
청렴(淸廉)을 자녀들에게 중요한 덕목으로
가르쳤으면 좋겠습니다.


# 금주의 명언
부당한 이득을 얻지 말라. 그것은 손해와 같은 것이다.
- 헤시오도스 -
 

서해안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서화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화랑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