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2.20 수 17:46
> 뉴스 > 충남 > 전미해의 사람향기
     
[사람향기]"우리 고장이니께 맘 먹으면 또 올 수 있잖유"
[1호] 2019년 02월 09일 (토) 17:28:09 전미해 기자 jmhshr@hanmailnet
   
 

영하권 강추위가 연일 계속되는 가운데 주말을 맞은 9일 오후 근처에서 늦은 점심을 먹고 산책을 하려고 지인들과 함께 서산해미읍성을 찾아보았습니다.

 

문 앞을 지키고 선 문지기 입에서 김이 모락모락 피어나고, 여느 때 같았으면 교황님이 맛보았다는 마늘빵을 사려고 줄을 선 광경이 연출되고 있었을테지만 이날은 주인장도 손 넣고 앉아 있습니다.

 

늘 하늘을 가득 메우고 날던 연도 뜸합니다.

“연 날리고 싶어요.”어느 집 초등학생 아들의 하소연에 아빠는 강추위 속에 엄두를 못 내고 다음을 약속합니다.

 

“아이고 추워서 안 되겠네! 오늘은 그냥 돌아갑시다.”하고 보채는 어느 집 아내가 있는가 하면, 이런 강추위 속에서도 털모자 깊게 눌러쓰고 주머니에 손을 넣고 잔뜩 움츠린 모양새로라도 곳곳을 샅샅이 살펴보며 돌아보는 멀리서 온 가족도 있습니다.

 

장갑을 미처 준비하지 못해 벌겋게 얼어버린 손으로라도 투호에 전념하는 가족도 있습니다.

“이야, 생각보다 어렵네! 방법이 있을거야.” 어린이도, 엄마도, 이모도 그 방법을 찾아내고야 말겠다는 의지가 활활 불타오릅니다. 한참을 그곳에서 머무른걸 보면 잘 던질 수 있는 비법을 찾아냈지 싶습니다.^^

 

무더기로 일제히 한 곳을 겨냥하여 셔터를 눌러대는 무리가 있어 다가가 보니 인천에서 왔다는 사진동호회 회원들입니다. 이분들 카메라 잡은 손이 벌겋습니다. 주머니에 손 넣고도 시리다 못해 아려오는데 해미읍성 모습 최상의 작품으로 남기고 싶은 이들의 열정 앞에 강추위는 무릎을 꿇었습니다.

 

어느 집 젊은 엄마 아빠는 너 댓살로 보이는 딸내미랑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아들내미랑 사각으로 둘러 조성해 놓은 통나무다리를 건너며 연휴기간동안 제 맘대로 느슨해졌던 코어근육에 긴장을 더해줍니다.

 

추워서 더 돌아보는 것을 포기하고 잔뜩 움츠린 모습으로 돌아 나오는데 하얀 롱패딩으로 무장한 젊은 남녀가 씩씩하게 입장을 합니다. 추위와 당당히 맞서 싸워보겠다는 굳은 의지가 엿보입니다. 그 표정이 흡사 전장에 나가는 전사들을 보는 것 같아 마음속으로라도 응원해줍니다.

 

그와는 대조적으로 추위 앞에 무릎 꿇고 금세 되돌아나가는 일행의 뒷모습은 가관입니다. 손은 일제히 주머니에 들어가 있고, 마음은 이미 설설 끓는 안방 이불 속에 도착했습니다.

 

“멀리서 온 분들은 춥다고 오늘 다 못 돌아보고 가면 아쉽쥬. 여기는 우리 고장이니께 우덜이 맘만 먹으면 언제든지 또 올 수 있잖유~.”

 

추위와 싸워 폐전한 병사들이 그렇게 스스로를 위로하며 집을 향합니다. 참 다행입니다. 언제든 마음만 먹으면 찾을 수 있는 명소가 우리 곁에, 우리고장에 있어서요.^^


   
 
   
 
   
 
   
 
   
 
   
 
   
 
전미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이분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분임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