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3.21 목 19:37
> 뉴스 > 종합
     
[쉼터]경찰서에 간 아이들
[1호] 2019년 03월 11일 (월) 12:15:41 충남인터넷뉴스 shanews@shanews.com
   
 

세 명의 아이들이 운동장에서 축구를 하다 동전을 주웠습니다.
10원짜리 7개, 50원짜리 1개 모두 120원이었습니다.
아이들은 돈을 줍자마자 부모님이 떠올랐습니다.

'물건이나 돈을 주우면, 주인을 찾아줘야 해.'

아이들은 손을 잡고 가까운 파출소를 찾았습니다.
순간 경찰관들은 고민에 빠졌습니다.
원칙에 맞게 습득 공고를 내자니 금액이 너무 소액이었고,
그렇다고 주인을 찾아달라고 찾아온 아이들을
그냥 돌려보낼 수도 없었습니다.

고민 끝에 경찰관들은 일단 습득 공고를 미뤄두고,
기특한 아이들에게 작은 선물을 주기로 했습니다.
편의점에 데리고 가서 먹고 싶은 것을
마음껏 고르라고 한 것입니다.

아이들은 비싼 과자나 아이스크림을 집는 대신
500원짜리 풍선껌을 각각 하나씩 집어 들고는
세상을 다 가진 듯 환한 웃음을 지었습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안 아이들의 부모님은
고마운 마음을 담아 경찰서 홈페이지 게시판에
감사의 글을 작성했습니다.

'아이들이 집에 와서 마치 나라를 구한 것처럼
풍선껌을 씹으며 자신들의 일화를 자랑하고 있습니다.
순수한 아이들의 동심을 지켜주시고,
좋은 교훈을 주신 경찰관님들,
정말 고맙습니다.'

---------------------------------

얼마 전, 부산에서도 한 초등학생이
현금 300만 원과 통장이 들어 있는 가방을 주워
파출소로 향했습니다.

고사리 같은 손으로 꼭 주인을 찾아달라는 아이.
따뜻한 하루 '칭찬 꽃 릴레이' 캠페인의
주인공 유창복 어린이입니다.

내 것이 아닌 것을 본래 주인에게 돌려주는 일....
아주 당연한 일이지만 세 아이들과 유창복 어린이를
꼭 칭찬해 주고 싶습니다.

작은 선행만으로 세상을 한순간에 변화시킬 수 없겠지만
그 작은 선행들이 모인다면 분명 지금보다는
따뜻한 세상을 만들 수 있습니다.

-------------------------
# 금주의 명언
세상의 어떤 선행도 그 자체로 끝나지 않는다.
하나의 선행은 또 다른 선행으로 이어진다.
– 아멜리아 에어하트

/따뜻한하루 제공
 

충남인터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이분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분임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