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6.19 수 18:17
> 뉴스 > 당진 | 경제/농어업
     
시커먼 오염된 물 방류 막는 어민들 “어패류까지 폐사될 위기”
[1호] 2019년 04월 09일 (화) 16:03:57 이태무 기자 sambongsan8549@daum.net
   
 

 

 

[농어민현장출동] 당진 난지도리 어촌계원들, 대호방조제 제2담수호 방류 저지 나선 이유는

 

대호방조제 제2담수호(석문면 교로리 난지도리 일원)에서 9일 낮 12시 도비도 배수갑문 농업 용수가 방류됐다.

이 자리에서 난지도리 어촌계원들이 방류를 저지하며 농어촌공사 당진지사와 당진시청 해양 환경팀, 평택해양경찰서 관계자들이 모인 자리에서 강력히 반발하며 대책을 요구하고 나섰다.

항의에 나선 어촌계원들은 "해마다 여러 번씩 담수호에서 방류하면 시커먼 오염된 물과 함께 악취로 인해 관광객은 물론 지역 주민들이 고통을 받는다."고 호소하고 "날이 갈수록 어족 자원이 고갈되고 어패류가 폐사하는 등 피해가 해마다 늘어난다."며 대책을 요구했다.

또한 어촌계원들은 “악취가 돈사에서 나오는 냄새와 같고 물색 또한 시커먼 물이어서 담수호 최인근에 있는 00축산(양돈장)에 원인이 있는 것 같다.”며 농어촌공사 측에 정밀한 수질 검사를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방류 시간대도 야간에 여러 번 나누어 방류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농어촌공사 당진지사 관계자는 "대호간척지에 못자리ㆍ모내기에 농업용수를 공급해야 하는데 현재 용수는 염도가 높아 농업용수로 부적합하여 담수호에 새 물을 받기 때문에 방류를 해야 한다. 또 그동안 한 번도 수질 검사를 한 적이 없는데 앞으로는 정기적으로 실시하겠다."라며 "방류 시기는 주민이 요구하는 시간대에 적절히 협의해서 실시하고, 00축산으로 인해 담수호가 오염됐다는 사안에 대해서는 현장 목격을 하지 못했고 증빙할 내용이 없어서 할 말이 없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00축산 관리자는 "절대로 방류해서도 안 되고 할 수도 없으며 자체적으로 매월 폐수 수질검사를 실시하며 당진시에서도 수시로 검사를 하기 때문에 아무 이상이 없다."고 전했다.

실제로 당진시 관내 대형 담수호의 수질이 공업용수는 물론 농업용수로도 부적합한 상황이어서 큰 걱정거리다. 삽교호, 대호호, 석문호 등 3개소의 대규모 담수호의 수질이 친환경 농업용수 4등급인 COD(화학적산소요구량) 8㏙보다 오염된 5등급 10㏙를 넘어섰다.

이미 충남도와 환경부등으로부터 확정된 삽교호 수질개선사업비 이외에 석문호와 대호호에 대한 수질개선에 안간힘을 쓰고 있으나 예산확보 등 당국의 협조가 절실한 실정이다. 현재 환경부, 충남도, 천안시, 아산시와 삽교호 수계 오염총량관리제 협약을 체결해 근본적인 삽교호 수질개선의 전기를 마련하는 등 담수호 수질 개선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대호호·간월호·이원호, 각각 2등급에서 6등급으로

그러나 대호호와 삽교호는 오염 원인파악을 위한 기초조사 조차 실시되지 못해 예산확보와 관계당국의 적극적인 지원책이 절실한 실정이다.

오염이 매우 심각한 삽교호는 지난 1979년 충남 아산시을 연결하는 삽교천방조제 축조로 천안시, 아산시, 예산군의 지류하천이 유입되고 있다. 대호호는 지난 1984년 서산시와 연결된 대호방조제로 조성되어 이중 60%가 당진시, 40%가 서산시 관할로 광할한 대호경작지가 조성되어 있다. 석문호는 지난 1991년 당진시 석문면과 송산면을 연결하는 석문방조제로 조성되어 인근에 360만평규모의 석문산업단지가 완공된 상태이다.

수질오염의 원인으로는 연이은 가뭄과 퇴적된 오염물질 등이 꼽힌다. 이에 충남도는 담수호 수질개선을 위한 장기대책을 마련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충남 관내에는 삽교호, 석문호, 대호호, 간월호, 부남호, 부사호, 이원호, 홍성호(미준공), 보령호(미준공) 등 9개 담수호가 있다.

이들 담수호의 수질은 5~6등급(총 7개 등급)으로 최하위권에 분포했다. 특히 지난해 각 담수호의 수질은 대체적으로 2009년 이후 더 악화된 것으로 조사된다.

실제 삽교호는 2009년 4등급에서 지난해 5등급, 대호호·간월호·이원호는 각각 2등급에서 6등급으로 등급이 낮아졌고 부남호 역시 2등급에서 5등급으로 수질이 악화됐다. 또 아직 준공되지 않은 보령호와 호성호의 수질등급도 6등급을 기록,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된다.

그나마 이전보다 수질이 개선된 곳은 석문호와 부사호다. 석문호는 2015년 6등급에서 5등급으로, 부사호는 2015년 5등급에서 4등급으로 수질이 소폭 개선된 것으로 확인된다.

도는 이처럼 관내 담수호의 수질이 악화된 배경으로 ▲담수호 바닥 오염물질 퇴적 ▲농경지 오염물질의 유입량 증가 ▲가뭄 등에 따른 물 유입량 감소를 꼽았다.

또 오는 2030년까지 총 2조원의 예산을 들여 담수호의 수질을 개선한다는 게 도의 복안이다. 수질개선은 호내와 호외를 구분해 추진된다.

가령 호외대책은 삽교호에 하수처리시설 및 하수관거 정비 등 환경기초시설 52개소를 확충(8876억 원 투입)하고 유입하천 15개소의 수질개선(5585억 원 투입)과 수질오염총량관리제 시행 등을 동시 추진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도는 호외대책의 일환으로 석문호에 환경기초시설 7개소를 확충(853억 원)과 유입하천 3개소의 수질개선사업(403억 원)도 추진한다.

호내대책으론 인공습지와 침강지 등 비점오염원 저감시설 설치(804억 원), 상류부 준설계획 수립 및 추진 등이 설정됐다. 이를 토대로 도는 석문호에 인공습지 등 비점오염원 저감시설을 설치(299억 원)하는 등으로 오는 2025년까지 수질을 4등급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호외·호내 수질개선 대책은 각 담수호별 실정에 따라 추진될 예정으로 관련 사업에 투입될 연도별 사업비는 올해 이전 5611억 원, 내년 3301억 원, 2020년 3160억 원, 2021년 1407억 원, 2022년 580억 원, 2023년 이후 6414억 원 등이다.

문경주 도 기후환경녹지국장은 “도는 그간에도 담수호 수질개선을 위해 환경기초시설 확충과 유입하천수질 개선 등 사업을 추진해 왔다”면서도 “하지만 담수호별 오염물질 누적과 가뭄 등으로 수질이 계속 악화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충남농어민신문 이태무 기자

 


   
 
   
 
   
 
이태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이분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분임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