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9.16 월 14:57
> 뉴스 > 충남 > 전국지역신문협회
     
규제 묶여 생명 위험한 응급환자들
[888호] 2019년 05월 22일 (수) 09:49:09 서영태 기자 ssytt00@naver.com
   
 

 

[충남협회논단] 서영태 (사)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협의회장

 

의료사각지대가 많은 충남지역에서는 응급환자의 생명을 살리기 위한 시스템이 얼마나 작동되고 있는지 염려하는 주민들이 많다. 언제든지 자신과 가족에게 닥칠 수 있는 현실적인 문제이기 때문이다.

하늘을 나는 응급실이라고 할 수 있는 충남닥터헬기가 지난 17일 오후 당진에서 교통사고로 다발성 골절 및 대퇴동맥 파열 부상을 입은 50대 환자를 이송했다. 이 50대는 충남닥터헬기가 1000번째 출동해 이송한 중증환자다.

그동안 충남 닥터헬기 이송 환자는 외상이 337명(33.7%)으로 가장 많고, 심혈관질환 178명(17.8%), 뇌혈관질환 158명(15.8%), 심정지 67명(6.7%), 기타 261명(26.1%)으로 집계됐다.

출동 지역은 서산이 471건(47.1%)으로 가장 많았고, 홍성 179건(17.9%), 보령 124건(12.4%), 당진 88건(8.8%) 등의 순이었다.

이송 환자 1001명 중 784명은 상태가 호전돼 퇴원했으며, 21명은 입원치료 중으로 80.4%의 생존율을 보였다.

충남닥터헬기 이송 환자 대부분이 중증 응급환자임에도 80% 이상 높은 생존율을 보인 것은 이송 시간이 크게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충남닥터헬기를 통한 환자 이송시간은 평균 45분으로 나타났는데, 중상 후 응급치료 성공 가능성이 가장 높은 1시간을 일컫는 ‘골든타임’을 지켜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의료진이 출동 현장에서부터 최종 치료 병원에 도착하기까지 직접 환자를 처치하는 것도 생존율을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됐다는 것이 당국의 설명이다.

하지만 충남지역의 경우 여전히 골든타임 준수율의중요성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어 응급의료체계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실제로 처음 도착한 병원에서 치료받지 못하고 다른 병원으로 이송하는 비율을 전원비율이라고 하는데, 전원비율이 높은 상위 10개 시·군 중 절반이 충남에 분포되어 있다.

최근 보건복지부에 의하면 전원비율이 전국 평균 4.6%인데 비해 충남도의 전원 비율은 14%로써 3배나 차이가 난다. 이는 절체절명의 순간에 처한 환자들의 목숨이 충청남도에 거주한다는 이유만으로 생명의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이다.

구체적으로 119구급차는 반드시 의사가 동승해야 2차 병원으로 이송이 가능하다. 의사가 부족한 충남의 경우 119를 통한 병원간 환자 이송이 적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대부분 민간구급차에 의해 이송이 이뤄지지만 15개 시·군에 총 45대 운영 중인 것을 고려해 볼 때 충남도는 이마저도 열악한 실정이다.

응급환자 이송체계가 미흡해 생사의 기로에 서있는 응급실 내원환자를 타 의료기관으로 전원시키지 않도록 여러 방면에서의 제도적, 행정적 개선이 필요하다.

또한, 닥터헬기 출동 1천회를 맞았지만 여전히 규제 때문에 어려움이 많다는 것이 현장의 목소리다. 귀중한 생명을 신속하게 살릴 수 있도록 규제를 대폭 풀고 응급의료사각지대를 없애는데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

 

서영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서화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화랑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