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2.11 수 18:28
> 뉴스 > 태안 | 환경/생활
     
"태안해안국립공원 생태계 건강하게 유지되고 있다는 증거"
고양이과 마지막 맹수 삵 실체 최초 확인
[1호] 2019년 08월 01일 (목) 12:05:35 이송희 기자 kissqwerty1@naver.com
   
 
  ▲ 2019년 6월 29일 무인센서 카메라에 잡힌 삵 주간 활동모습  
 

국립공원공단 태안해안국립공원사무소(소장 박승기)는 “태안해안국립공원 내 자원모니터링 과정 중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 삵의 실체를 최초로 확인했다.”고 8월 1일 밝혔다.

 

삵은 국립생물자원관의 자료에 의하면, 식육목 고양이과에 속하는 포유류로 회갈색 털에 회백색 뺨에는 세 줄의 갈색 줄무늬가 있다. 몸 길이는 45~55cm 정도이며, 꼬리는 25~32cm이다. 황갈색의 뚜렷하지 않은 반점이 세로로 배열되어 있다. 고양이처럼 생겼으나 훨씬 크고 표범과 같은 반점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쥐, 청설모 등의 설치류, 꿩, 산비둘기 등의 조류를 사냥하는 최상위 포식자로 생태계 균형을 유지한다.

태안해안국립공원 내 삵은 그 간 문헌기록으로만 남아있거나, 배설물 등 서식 흔적만 발견되었으나, 이번 자원모니터링 과정에서 사구습지와 곰솔림에 설치한 무인센서카메라에 먹이를 사냥하는 삵의 실체가 최초로 포착되었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한편 이번 상반기 자원모니터링에서는 삵 뿐만 아니라 멸종위기야생생물 Ⅰ급 저어새, Ⅱ급 큰고니, 노랑부리저어새, 수리부엉이 등의 다양한 생물종도 관찰되어 태안해안국립공원이 생태적으로 중요한 지역임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

 

태안해안국립공원 김영석 해양자원과장은 “이번 멸종위기야생생물 Ⅱ급 삵의 실체 확인과 다양한 생물종의 신규 발견은 태안해안국립공원의 생태계가 건강하게 유지되고 있다는 증거로서 그 의미가 매우 크다”면서 “앞으로도 태안해안국립공원이 사람과 함께 야생생물도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2019년 4월 8일 무인센서 카메라에 잡힌 저어새(멸종위기Ⅰ급)  
 
   
 
  ▲ 2019년 6월 5일 무인센서 카메라에 잡힌 수리부엉이(멸종위기 Ⅱ급)  
 
   
 
  ▲ 2019년 4월 8일 무인센서 카메라에 잡힌 노랑부리저어새(멸종위기 Ⅱ급)  
 
이송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서화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화랑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