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6 수 09:58
> 뉴스 > 종합
     
[쉼터]지혜로운 논공행상
[1호] 2019년 09월 23일 (월) 11:06:58 충남인터넷뉴스 shanews@shanews.com
   
 

옛날 한 왕국이 이웃 나라와의
전쟁에서 큰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왕은 전쟁에 참여한 장수들과 신하들을
크게 치하하며 상을 내렸습니다.

그런데 전쟁에 참여했던 왕자가
왕을 찾아와 간청했습니다.

"왕이시여 이번 전쟁에 소자도 참전하여
공을 세웠으니 바라건대 대장군의
직위를 내려 주시옵소서."

왕은 순간 고민했습니다.
왕자가 전장에서 활약하기는 했지만
모든 군대를 이끄는 대장군의 직위를 받을 만한
큰 공을 세운 것은 아니었습니다.
그렇다고 단번에 거부하면 왕자에게
상처를 줄까 걱정된 왕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과인은 논공행상을 엄격하게 하는바,
왕자에게 대장군의 직위를 내릴 수 없다.
하지만 다른 신하들에게는 과인이
왕자에게 대장군의 지위를 내리려고 했는데
왕자가 그것을 거절했다고 말하겠다."

왕자는 영문을 알 수 없었습니다.
자신의 간절한 부탁을 거절한 아버지가
원망스럽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 대장군의 직위를 거절한
왕자는 매우 공명정대하고 올바른 사람이라는
소문이 파다하게 퍼지며 왕자의 주변에
훌륭한 인재들이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그제야 왕의 의도를 눈치챈 왕자는
아버지의 지혜에 감탄했습니다.

----------------------------

똑똑한 사람은 지금 걷기 위한
발밑을 살필 줄 아는 사람이지만,
현명한 사람은 계속 발을 딛고
걸어갈 길을 살필 줄 아는 사람입니다.

당장 눈앞에 놓인 것을 움켜잡고 싶을 때
그것 뒤에 놓인 것이 무엇인지 살필 줄 아는
지혜가 있었으면 합니다.
-----------------------------------

# 금주의 명언
행복에 이르는 길은 욕심을 채울 때가 아니라
비울 때 열린다.
– 에피쿠로스 –
 

충남인터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서화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화랑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