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3.27 금 10:53
> 뉴스 > 태안 | 핫이슈
     
태안서 투숙 중이던 그랑프리 출전선수, 확진 판정
확진자 18일 오후 4시 40분 검체 후 거주지인 충북 진천군으로 돌아가
[1호] 2020년 03월 19일 (목) 13:02:30 류병욱 기자 jmhshr@hanmail.net
   
 
  ▲ 19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관련 가세로 군수 긴급 기자회견  
 

헝가리 국제대회를 다녀온 펜싱 국가대표 선수들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고 있는 가운데, 이 중 한 명이 태안 여행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군에 따르면, 국제펜싱연맹 헝가리 부다페스트 그랑프리에 출전했던 A선수가 지난 17일부터 18일 2일 간 태안군 이원면의 한 펜션에서 투숙했다.

 

A선수는 18일 펜싱협회로부터 함께 출전했던 선수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을 접한 후, 태안군 보건의료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를 채취하고 당일 오후 4시 40분 경 거주지인 충북 진천군으로 돌아갔으며, 18일 오후 11시 50분 양성으로 판정됐다.

 

이에 군은 확진자와 접촉한 편의점・펜션 관계자 등 4명에 대해 즉각적인 자가 격리 및 모니터링에 들어갔으며, 19일 오전 검체를 채취해 충남보건환경연구원으로 검사를 의뢰하는 한편, 확진자와 접촉하거나 연관된 모든 시설 등에 대한 운영 중단 권고와 함께 이에 대한 방역을 철저히 마쳤다.

 

가세로 군수는 19일 오전 군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혹시나 있을지 모를 지역사회 감염을 철저히 차단하기 위한 방역을 대폭 강화하는 한편, 확진자 이동경로에 대한 정확한 확인이 끝나는대로 군민들게 신속・정확하게 공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 군수는 “군민여러분께서도 닫힌 공간에 여러 사람이 모이는 경로당・예식장・장례식장 등의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을 줄여주시고, 특히 최근 확진자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종교시설과 관련된 활동을 자제해 달라”며 “더불어 사회적 거리두기・손씻기・마스크 쓰기 등 개인 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다”고 말했다.

 

이어 “군에서는 확진자와 관련된 정보를 군 홈페이지와 SNS, 문자 등을 통해 신속하게 공개하고 있으니 불안해하지 마시고 차분히 생업에 종사해 달라”며 “앞으로 군은 모든 가용자원을 총 동원해 감염 예방 활동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류병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서화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화랑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