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8.3 월 15:47
> 뉴스 > 종합
     
[쉼터]모파상의 묘비명
[1호] 2020년 07월 20일 (월) 09:34:40 충남인터넷뉴스 shanews@shanews.com
   
 

19세기 후반의 프랑스의 소설가 모파상은
'여자의 일생', '벨라미', '죽음처럼 강하다'와 같은
인생의 참된 가치를 일깨우는 소설들로
명성을 얻은 작가입니다.

그는 타고난 재능으로 쓰는 작품마다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커다란 부와 명예를
거머쥐었습니다.

그의 삶은 누구나가 부러워할 만한 것이었습니다.
지중해에 요트가 있었고, 노르망디에 저택과
파리에는 호화 아파트도 있었습니다.
그리고 은행에도 많은 돈이
예금되어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1892년 1월 1일 아침,
더 이상 살아야 할 이유를 찾지 못하고
자살을 시도했습니다.

가까스로 목숨을 구했지만, 정신병자가 된 그는
1년 동안 알 수 없는 소리를 지르다가
43세를 일기로 인생을 마감했습니다.

그의 묘비에는 그가 말년에 반복해서
했던 말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나는 모든 것을 갖고자 했지만,
결국 아무것도 갖지 못했다."


---------------------------------------


진정한 행복이란 객관적인
조건에 있지 않습니다.

돈, 명예, 권력...
모든 것이 완벽하다 해도,
모두가 부러워한다 해도,
마음에 만족이 없고 공허하기만 하다면
결국, 아무것도 갖지 못한
삶일 뿐입니다.

--------------------------
# 금주의 명언
가장 적은 것으로도 만족하는
사람이 가장 부유한 사람이다.
- 소크라테스 –

/따뜻한하루제공
 

충남인터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서화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화랑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