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8.3 월 15:47
> 뉴스 > 충남 > 추천업체탐방
     
일손 부족에 힘든 농촌, 국제교류에서 새 희망을
[1호] 2020년 07월 20일 (월) 16:20:20 서영태 기자 fire4222@nate.com
   
 
  ▲ 서산시 팔봉면에 위치한 푸른건설조경 이봉무 대표가 초청하여 스리랑카 한국대사 사지멘디스 박사와 세계불교 교황성하 석가산 스님이 방문해 농업교류를 모색했다.  
 

 

 

[화제의 현장탐방] 스리랑카 한국대사 사지멘디스 박사ㆍ세계불교 교황성하 석가산 스님, 서산 방문

 

농촌의 일손부족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서 지난 17일 스리랑카 한국대사가 충남 서산지역을 방문해 주목을 받았다.

이날 서산시 팔봉면에 위치한 푸른건설조경 이봉무 대표가 초청하여 스리랑카 한국대사 사지멘디스 박사와 세계불교 교황성하 석가산 스님이 방문해 농업교류를 모색했다.

멘디스 대사는 “세계적으로 큰 걱정거리가 되고 있는 코로나19를 우리 모두 잘 극복하고 양국 관계가 서로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날 스리랑카 대사가 방문한 서산시는 전국 3위의 경지면적과 충남 1위의 쌀 생산량을 자랑하고 있으며, 6쪽마늘과 생강, 감자와 달래 등 여러 가지 품목의 주산지로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서산시에 있어 농업은 단순한 하나의 산업이 아니라 지역의 자존심이고 지역경제를 지탱하는 원천이지만 농업인구 고령화가 생각보다 심각하다. 서산시농업기술센터의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우리시의 65세 이상 농업인구 비율은 자그마치 44%에 달하고, 그 중 75세 이상 고령 농업인구 비율이 20%에 이르며, 2015년 농업인구 28,243명에서 2018년에는 21,370명으로 3년 사이에 6,873명이나 감소하였고, 농업인구 고령화율도 서산시 고령화율 16.8%의 세 배에 육박하고 있다.

하지만 젊은이들이 농촌을 등지면서 농촌 인력의 고령화와 부녀화가 해를 거듭할수록 심해지고 있다. 농촌 들녘은 해마다 5~6월이 되면 모내기와 주요 밭작물 수확이 겹치면서 일손이 크게 달려 애를 태우며, 가을철이 되면 풍년농사를 지어 놓고도 일손이 부족해 농산물을 제 때 수확하지 못하고 발만 동동 구르는 일이 허다한 상황이다.

마늘과 양파와 같은 주요 밭작물 수확 작업은 일이 고되 일당 10만원에 식비와 교통비까지 줘도 일손을 구하기가 쉽지 않다. 이에 대부분 농가에서는 인력 소개나 지인을 통해 일손을 알음알음 구하고 있지만 인건비 외에 소개비, 차량임차비 등 부대비용까지 추가로 부담해야 하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안원기 서산시의원은 "남는 것 없는 것이 농사일인데 일손 부족 문제라도 덜어주는 방법으로 100%는 아니더라도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이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프로그램은 고질적 일손부족 현상 해결을 위해 3~5개월 이내의 단기간 동안 외국인을 합법적으로 고용할 수 있는 제도"라고 주장했다.

이 제도는 1가구당 연간 최대 6명까지 배정받을 수 있다. 법무부 출입국관리국으로부터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2015년 19명을 시작으로 2016년 241명, 2017년 1,175명, 2018년 2,936명, 2019년 3,612명 등 5년간 총7,983명의 외국인 계절근로자가 전국 10개 광역 시,도에 배정되었으며, 강원도가 3,951명으로 가장 많고, 충청북도 1,952명, 경상북도 1,112명 순으로, 지난해에는 전국 47개 지자체가 이 프로그램을 운영했고, 2020년에는 50개 지자체가 5,067명을 신청해 4,797명을 배정받았다.

충남에서는 올해 논산시, 보령시, 부여군이 230명을 신청해 228명을 배정받았으며, 이 제도의 틀을 벗어나 외국 지자체와 직접 외국인 계절근로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지자체도 생겨나고 있다.

2015년 중국 괴산군이 중국 지안시와 업무협약을 맺은 것을 시작으로 국내 19개 지자체가 필리핀, 베트남, 중국 등 6개국 16개 외국 지자체와 협약을 체결했다.

현재 외국인계절근로자 수급에 많은 차질이 생기고 있어서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는 심각한 농촌 고령화를 감안하여 이제는 서산시도 외국인계절근로자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시점이라는 지적이다.

농업현장에서 농부들은 땅이 있어야 하고, 농기계가 있어야 하고, 기술이 있어야 하는 등 여러 가지가 많이 필요 하지만 농사를 지을 사람이 없다면 아무리 좋은 땅과 농기계며 기술도 필요 없는 것이라고 말한다.

농업 문제는 비단 농업인들만의 문제가 아니며, 농촌 일손부족 문제는 농산물 수급 차질로 직결되며, 이는 필연적으로 농업인 소득 감소와 일반 소비자 물가 상승으로 이어지게 되며, 웃돈을 주고도 인력을 구하기 어려운 농촌 현실에서 외국인 근로자는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일꾼이다.

이에 서산시도 농촌 일손 돕기와 같은 한시적 대책이 아니라 농촌 고령화에 대한 보다 심도 있는 고민과 함께 중장기적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안 의원은 "다른 50여개 지자체와 같이 외국인 계절근로자 프로그램을 도입하고, 이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가야 하며, 필요하다면 외국 지자체와 업무협약도 맺어야 하며, 일손 부족으로 인한 농업인들의 애로를 최소화하고, 지역 농업의 장기적 발전을 위해 서산시의 적극적인 검토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진행/ 서부본부 박한영 부단장

취재/ 서산공동취재팀


   
 
   
 
   
 
서영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서화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화랑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