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7.8 수 16:42
> 뉴스 > 충남 > 전국지역신문협회
     
농약 검출된 아이들 급식
[충남협회논단] 서영태 (사)전국지역신문협회 대전충남협의회장
[3호] 2013년 10월 16일 (수) 10:48:54 서영태 기자 ssytt00@naver.com

우리 아이가 다니는 학교 급식에서 맹독성 농약성분이 검출됐다면 이제부터라도 도시락을 싸서 보내야할까. 

충남지역 학교 급식에 대한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 최근 안민석 국회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넘겨받은 최근 5년간(2009~2013년 8월) 학교급식 잔류 농약 부적합 내용을 보면 대전·충남 20개 학교 급식재료에서 기준치를 웃도는 잔류 농약이 검출됐다고 한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 10, 중학교 4, 고등학교 5, 특수학교 1곳으로 기준치의 수십 배가 넘는 잔류 농약 검출은 물론 인체에 치명적인 살충성분이 검출된 사례도 있다고 알려져 지역사회와 학부모들에게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충남 C중학교의 경우에는 각각 2009년과 2011년 근대와 쑥갓에서 기준치 0.1㎎/㎏의 53.3배와 18.8배에 해당하는 엔도설판이 검출됐는데 강한 독성으로 인해 지난해부터 사용은 물론 국내 생산도 금지된 살충제 성분이다.

더욱이 사용·생산이 금지된 지난해에도 충남 D초등학교에서 이전 허용치의 6배가 넘는 0.62㎎/㎏이 검출돼 학교 급식을 받는 아이들의 안전이 심히 걱정되고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엔도설판은 소량으로도 신경세포가 손상될 정도로 매우 위험한 살충제라고 경고하고 있어 이처럼 맹독성의 농약이 검출됐다는 것에 심각한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특히 아이들의 건강을 직접적으로 위협하는 먹을거리에서 이처럼 맹독성 농약성분이 검출됐다는 것은 대단히 우려스러운 일이다. 물론 모든 학교가 다 그런 것은 아니지만 농약성분을 검출하지 못한 당국의  급식행정을 믿을 수 없다는 걱정이 크다. 학교급식의 안전성을 위한 지키는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잔류농약 검출 급식재료에 대해 교육청과 납품업체로선 농약 과다 사용 여부를 알 수가 없다고 하소연한다. 한 당국자는 생산농가에서 농약사용을 자제하고 시·군·구에서 농가 지도·점검을 강화하는 수밖에 없다고 현실적인 문제를 털어놓았다.

이렇게 잔류농약 검출을 시스템으로 잡아낼 수 없다면 어떻게 믿고 아이들에게 계속 급식을 먹으라고 말할 수 있겠는가.

잔류 농약 검출을 알게 된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자신의 아이가 다니는 학교가 이처럼 심각한 농약이 검출된 해당학교가 아닌지 우려하는 분위기가 높다. 관련 기관에서 학교이름을 상세히 공개하지 않기 때문에 불안감은 더욱 커가고 있는데 문제가 있는 학교의 비공개에 대한 불만도 높아가고 있다.  

당국에서는 아이들의 건강이 직접적으로 관련된 먹을거리 문제이기 때문에 알권리 차원에서 해당학교를 실명으로 밝혀 학부모들의 불안감을 없애주어야 한다. 잘못이 있으면 공개해서 문제를 개선할 수 있게 해야 한다.

 

서영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서화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화랑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