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7.11 토 16:40
> 뉴스 > 충남 > 전국지역신문협회 | 핫이슈
     
정보가 없으니 불안할 수밖에
[999호] 2015년 06월 03일 (수) 10:14:42 서영태 기자 ssytt00@naver.com
   
 

[충남협회논단] 서영태 (사)전국지역신문협회 충남협의회장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전국 153개 초중고, 대학교가 휴업에 들어갔다. 이는 지난 2009년 발생한 신종플루 사태이후 최대 규모다.

충남에서도 1개 유치원이 휴업을 결정했는데 메르스 확산 등에 대한 학부모 민원전화가 이어져 휴업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학부모들이 불안에 떠는 것은 당국이 정확한 정보를 주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막연한 불안감이 더욱 커지는 상황이다.

그나마 접할 수 있는 정보에 의하면 충남 관내에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의심자로 분류돼 24시간 모니터링을 받고 있는 사람이 107명을 넘어섰다고 한다.

24시간 모니터링 대상자들은 대부분 메르스 확진판정을 받은 가족이나 친지 등을 병문안하고 돌아온 사람과 그 가족들로 아직까지 의심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현재 자택격리 중으로 체온계, 마스크 등이 주어졌으며 일선 시·군보건소 관계자들이 매 시간마다 체온을 재는 등 24시간 관리되고 있으며 자택격리는 잠복기인 14일간 이어질 전망이다.

모니터링 대상자들 중 체온이 38도를 넘으면 병원으로 옮겨 검사하게 되며 메르스 확진판정 땐 격벽이 설치된 구급차로 격리병원으로 후송된다.

또한, 중동호흡기증후근(MERS) 수도권 의심환자들이 대거 충남도내 병원으로 이동하면서 지역 보건당국이 홍역을 치르고 있다.

의심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 자칫 도내에서 메르스 바이러스가 유행할 우려가 있는데다 격리 병상 확보 또한 어렵기 때문이다.

2일 충남도에 따르면 메르스 확진자는 모두 25명에 달한다. 메르스 확산으로 앞으로 도내 확진자와 격리 대상자 등은 더욱 불어날 가능성도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들어 메르스 증상을 호소하는 수도권에서 충남 소재 병원으로의 쏠림 현상이 줄을 잇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당국에서는 메르스 환자가 대폭 늘어날 것을 대비해 격리병상을 신속하게 늘려야 한다. 현재 충남도내에는 국가지정 격리병원과 1곳과 거점병원 7곳에서 격리 병상이 운영되고 있다.
 
이처럼 메르스 상황이 심각한 경기도와 인접한 충남의 경우 초비상 상황인 점을 감안해 주민들에게 더욱 구체적인 정보를 전달해주길 바란다.

초기대응부터 잘못되었다. 메르스의 전파력·독성을 낮게 봤던 당국은 뒤늦게 진단시약을 배포하는 등 조치를 펴고 있지만 초기에 진압하지 못한 이유로 진땀을 흘리는 중이다.

당국은 이런 위기상황에서 적극적으로 대처해 발병지역과 감염 경로 정보를 공개해서 근거 없는 공포를 막고 주민들에게 확실한 정보를 주어야 한다.


서영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서화랑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화랑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