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2.15 금 09:41
> 뉴스 > 충남 > 전문가칼럼
     
[서평] 소비를 그만 두다
[1호] 2017년 04월 18일 (화) 10:15:02 정형록 기자 kissqwerty1@naver.com
   
 

도서관명: 예산도서관
작성자: 신혜연
도서명: 소비를 그만두다
저자: 히라카와가쓰미
출판사: 더숲

 

인터넷으로 가계부를 쓰다 문득 깨달았다.

지난 몇 달 동안 하루도 돈을 지출하지 않는 날이 없다는 걸. 지출 내역을 다시 들여다본다. 이마를 찌푸려야 겨우 기억이 나는, 소소한 것들로 가득 차 있다. 다가올 추위를 걱정해 미리 산 극세사 이불, 출장길에 잠시 편의점에서 사먹은 레몬티, 두고두고 신어도 되겠지 하며 무료배송 금액을 맞추기 위해 필요보다 더 구매한 양말 열두 켤레, 혹시나 하는 마음에 호기롭게 사 본 복권... 오히려 대단한 것을 샀으면 기억에라도 남을 것을, 이게 다 무엇인가 싶어 이마를 짚다가 다시 생각해 본다. 언제부터 이렇게 매일매일 무언가를 사는 게 당연해진 걸까.

분명 어렸을 무렵까지만 해도 공책은 반드시 마지막 페이지까지 써야 하고, 연필은 작아지면 끝부분을 깎아 볼펜심에 끼워서 쓰는 것인 줄 알았는데 지금 사무실 책상 위에는 결코 끝을 볼 수 없는 색색깔 종류별의 필기도구가 가득하다. 펜을 끝까지 다 써서 버린 적이 언제였더라. 넘쳐나는 물건 속에서 꼭 마음에 드는 무언가를 찾기도, 그 무언가를 마지막까지 사용하는 일도 쉽지 않다.

어떤 물건을 사는 것이 내가 누군가인지 알려주는 것과 같은 시대. 스트레스로 원하는 것을 사들이고, 지출이 느는 만큼 돈이 더 필요하고, 돈이 필요한 만큼 더 일을 하게 되어 더 스트레스를 받는 악순환을 저자는 자본주의가 초래한 모순이라 말하며 소비와 생산의 균형을 맞추고 건강한 공동체를 만드는 길을 제시한다. 적게 벌어 적게 쓰고 공동체와 환경에도 이바지하는 ‘소상인’의 길과, 삶에 굳이 필요하지 않은 무언가를 위해 돈을 벌어서 쓰는 행위를 벗어나는 ‘탈소비’의 길이다.

현명한 소비. 내가 원한다고 생각한 것이 정말 나의 욕구에 의한 것인지, 아니면 다른 사람이나 미디어에서 이야기하는 것을 따라 원하고 있는 것인지 곱씹어 생각해 보게 된다. 당장 소비를 멈출 수는 없겠지만, 소비가 아닌 방식으로 자신의 존재를 증명할 수 있는 길 또한 자기 자존을 찾아오는 일이겠다.

정형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서해안뉴스(http://www.sha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충남 서산시 중앙로 98-1 번지 문의전화 041-668-1116 팩스 041-668-1150 | 등록번호 : 충남아00041
등록일자 : 2008년 6월 25일 | 발행·편집인: 서영태 | 실무책임: 이분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분임
Copyright 2009 충남인터넷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shanews.com